북한 장성택 방중, 경제 협력 논의

August 14, 2012

베이징/ 미네무라 켄지=峯村健司 특파원, 서울/가이세 아키히코=貝瀬秋彦 특파원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13일 밤 베이징에 도착했다.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고모부이며 후견인으로 주목받고 있는 장 부위원장은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중국을 방문하는 최고위층 인사다. 북∙중 경계지역의 공동개발 등 경제협력 문제를 중심으로 북∙중 관계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

출범한 지 얼마 되지 않은 김정은 체제가 민심을 잡기 위해서는 심각한 경제상황의 개선이 시급하다. 중국과 관계가 돈독하고 경제개혁에 적극적이라는 장 부위원장의 방문으로 중국 측의 추가 경제협력을 얻어 현 상황을 타개하려는 목적이 있는 듯하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13일 저녁, 장 부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대표단의 평양 출발 보도와 함께 북한의 북동부에 위치한 나선경제무역지대와 중국이 개발권을 취득한 북∙중 경계지역의 황금평, 위화도 공동 개발∙공동 관리에 대해 중국과 협의한다고 전했다.

중국 측에 의하면 천더밍(陳德銘) 상무부장이 장 부위원장을 초청했다고 한다. 장 부위원장 일행은 18일까지 체재할 예정으로 후진타오 국가주석과도 회담할 가능성이 있다. 장 부위원장에게는 김영일 노동당 국제부담당 비서 외에도 경제 담당자 수십 명이 동행하며, 지방 시찰도 예정돼 있다고 한다.

북∙중 경제협력에 있어 나선지구는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황금평, 위화도에 대해서는 의견차이와 불안함을 꺼리는 중국 기업이 투자를 주저하고 있기 때문에 사업이 중단 상태에 빠져 있다고 한다.

장 부위원장의 방중에서는 이런 상황의 타개책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이는 한편, 새로운 도시와 지역에서의 공동 개발, 중국 기업에 의한 북한 광산개발 등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이라는 정보도 있다. 또한,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방중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 미네무라 켄지=峯村健司 특파원, 서울/가이세 아키히코=貝瀬秋彦 특파원
  • 1
submit to reddit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에서 두번째).(하야시 노조무=林望 촬영)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에서 두번째).(하야시 노조무=林望 촬영)

Toggle
  •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에서 두번째).(하야시 노조무=林望 촬영)

More AAA